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거창구치소 주민투표 주민 64% "현재 장소"
  송봉준
  #20191017073915153642_6_710_473.jpg
  2019-10-17



-구인모 거창군수, 17일 오전 11시 투표결과 관련 담화문 발표 예정
-거창 내 이전 측, 결과 두고 '관권선거개입 의혹' 등으로 반발 예상

[경남CBS 이형탁 기자]경남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주민투표 결과 원안대로 현재 장소에 짓자는 주민들의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관련 요구서 제출에 대한 의견' 투표 결과 '현재 장소 추진'이 64.75%, '거창 내 이전'이 35.25%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투표에서 현재 장소를 그대로 추진할지 거창 내 다른곳으로 이전할지 둘 중 하나를 택하면 됐다.

총투표인수 5만3186명 중 2만8087명이 투표해 52.8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날 오전 11시 군청 브리핑룸에서 주민투표 관련 대 군민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현재 장소 추진' 결과를 토대로 향후 거창구시초 건립사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앞서 현재 장소를 그대로 추진하자는 '원안' 측과 다른 곳으로 옮기자는 '이전' 측은 선거과정에서 각종 고소·고발이 난무하며 갈등이 극에 달했다.

특히 '이전' 측은 선거과정에서 '원안' 측이 TV토론회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점을 비롯해 거창군이 트럭을 동원해 주민들을 투표장으로 이동시켰다며 관권개입 의혹까지 제기했다.

이전 측은 투표결과를 두고 여러 의혹을 제기하며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거창구치소 신축사업은 2011년 거창군이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법무부 교정시설 구치소를 짓기로 하면서 시작됐다.

그러다 2014년 6월 지방선거 당시 거창구치소가 들어선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부모와 시민사회가 부당한 행정절차와 불안감 등을 이유로 크게 반발해 갈등이 본격화됐다.

2015년 구치소 신축 공사를 시작했지만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완전 중단됐다.

갈등을 매듭짓기 위해 5자 협의체(찬반 측 주민대표, 거창군수, 거창군의회 의장, 법무부)가 모여 지난 5월 16일 주민투표로 결론 내기로 했다.

tak@cbs.co.kr
 
  창원시 스타필드 권고안 "수용"...'이행안' 요구
  일본 꽃인데 교화로…'친일 잔재청산' 촉구나선 학부모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