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경남 태풍 '미탁' 영향…최대 400㎜ 예상
  송봉준
  #77.JPG
  2019-10-02



-2일부터 3일까지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 예상돼 피해 우려

[경남CBS 송봉준 기자]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경남지역에는 3일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태풍 '미탁'은 서귀포 서남서쪽 약 370㎞ 해상에서 시속 24㎞로 북동진 중이다.

경남지역은 이날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 강풍과 함께 많은 곳은 최대 400㎜ 이상의 비가 예상되고 있다.

또 남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125~160㎞/h(35~45m/s), 그 밖의 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55~110㎞/h(15~30m/s)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는 3일까지 남해동부와 동해남부 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고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예상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의 주의가 필요하겠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비와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하천범람, 수확기 농작물 피해 등이 예상되는 만큼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bjsong@cbs.co.kr
 
  단속중 태국인 사망…"국내 5년 살면 합법화 고려해야"
  또 농작물 피해…김경수 "가용 인력·장비 총동원 복구"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