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르포]"옮기냐,그대로냐" 거창구치소 주민투표운동 첫날
  송봉준
  #20190923183832701316_6_710_473.jpg
  2019-09-24



-6년간 갈등 매듭지을 주민투표 다음달 16일 앞두고 주민투표운동 게시
-이전 찬성 측 "해당부지에 공공병원이나 공무원시설 유치가 더 합리적"
-원안 유지 측 "대체 부지도 없는 실정이며 하루빨리 짓는 게 지역경제활성화"

[경남CBS 이형탁 기자]6년간 갈등을 매듭지을 거창구치소 주민투표가 다음달 16일 열리는 가운데 첫 투표 운동이 23일 시작됐다.

원안대로 현재 장소를 유지하자는 주민 측과 다른 곳으로 옮기자는 시민들이 '주민투표' 승리를 위해 사전에 치열하게 맞붙게 됐다.

이날 오후 1시 경남 거창군 거창읍사무소 앞.

거창구치소 이전 촉구 주민들이 투표 운동을 게시했다. 피켓을 들고 유인물을 나눠주자 거리의 시민들은 꼼꼼히 쳐다보기도 하고 훽 가버리기도 했다.

이전 찬성 측은 부지 근처에 초·중·고교 10여곳이 있어 교육 환경 문제도 있으니, 공공병원 등 대체 시설을 해당 부지에 유치하자고 주장했다.

거창교도소 부지 이전을 위한 주민투표운동본부 하동근 사무총괄본부장은 "구치소는 거창 외곽에 짓고 현재 구치소 부지에 공공병원과 공무원시설을 짓는 게 거창 발전방향에 맞다"며 "현재 구치소 부지는 몇몇 지역토호의 자신들의 이익활동을 위한 기획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부지 근처에 대성중학교 등 초·중·고교 12곳과 아파트 1500세대가 들어서있다.

읍내 한 서점 운영자 조재필(49)씨는 "법조타운 추진을 위해 예전에 행정적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민주적 절차를 어겼는데 이에 대한 처벌없이 주민투표라는 또다른 민주절차를 진행하는데 불만이 있지만 5자가 합의했으니 투표를 잘 하겠다"고 말했다.

같은날 오후 2시 거창군내 한 사무실. 거창구치소 원안 유지에 찬성하는 수 십명의 사람들이 몰려 들었다.

'거창구치소 현재장소 추진 찬성 범군민운동본부' 개소식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행정적 절차 단축과 지역 경제활성화라는 장점을 꼽으며 현재 부지에 구치소를 유치하자고 주장했다.

최민식 거창법조타운원안추진위원장은 "침체된 경제 경제 활성화와 서부경남의 지역거점화, 인구유입 등 여러 가지 기대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80대 할머니는 "나라에서 시키는대로 하면 된다"며 "다른 지자체는 뭐라도 하나 유치하려고 하는데 반대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투표운동을 위해 홍보차 2대와 유인물로 최대한 선전효과를 누릴 것이라고 본부 측은 설명했다.

2012년 남해에 이어 경남도내에서는 2번째로 치러지는 주민투표에 거창군 선거관리위원회는 주민투표법 등 법위반 여부를 꼼꼼히 단속하겠다는 입장이다.

거창군 선관위 관계자는 "호별 방문·옥외집회 시간 미준수, 투표운동을 목적으로 한 불법 서명날인 등을 주로 단속 대상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주민투표운동은 일반 선거에서 금지하는 호별 방문을 통한 선거운동도 가능하다. 그러나 오후 8시부터 오전 8시까지는 방문할 수 없다.

사전투표는 다음달 11일부터 12일까지, 본투표일은 다음달 16일이다. 선거인수 5만 2천여명 가운데 총투표수가 3분의 1이 넘어야 개표가 가능하다.

한편 거창구치소 건립 갈등은 2014년 6월 지방선거 당시 거창구치소가 들어선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부모와 시민사회가 크게 반발해 본격화됐다.

tak@cbs.co.kr
 
  '잠기고 쓰러지고'…경남 태풍 '타파' 피해 속출
  단속중 태국인 사망…"국내 5년 살면 합법화 고려해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