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창원 북면주민들 "고교 설립 즉시 시행하라"
  송봉준
  #20190905170643444635_6_710_473.jpg
  2019-09-06



-주민들, 서명지 경남교육청에 전달
-공론화추진단 '북면신도시 고교 이전 재배치' 공론화 절차 돌입

[경남CBS 송봉준 기자]경남교육청 정책숙의 공론화추진단이 북면신도시 고교 이전 재배치를 의제로 공론화 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창원 북면신도시 주민들이 조속한 고교 설립을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감계발전위원회는 5일 경남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6년 창원 북면 신도시 계획 후, 현재 약 4만 2천명이 넘는 주민이 북면에 거주 중이다"며 "미취학 아동 수는 약 4천5백여 명, 초등 저학년 8세~10세는 약 2천명, 0~18세 이하 자녀는 약 1만 명으로 북면 거주민 4명 중 1명은 아이 또는 학생이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그런데도 학생 수요 파악 실패로 초등학교 3곳은 수 차례 증축공사를 통해 땜빵식 학생 수용에 급급하고 지속 증가하는 학생 수에 비례해 중학교 추가 신설계획도 없는 상태이다"며 "고등학교는 존재하지도 않는 북면 신도시, 이게 신도시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은 또 "북면 내 고등학생 수만 약 9백명, 중학생 수는 8백명, 지금 고등학교 설립 관련 예산이 확보되고 집행되는 절차를 거쳐도 3년 후 학생들이 정상 등교가 가능하다"면서 "3년 간 1천5백명이 넘는 학생들은 1시간이 넘는 통학거리를 매일 같이 반복하며 학부모 자녀 모두 힘겨운 하루를 보내게 된다"고 지적했다.

주민들은 기자회견 후에는 5천세대 이상의 주민들이 서명한 서명지를 경남교육청에 전달했다.

이와 관련해 경남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북면지역에는 초등학교가 5곳이 있으며 중학교는 1곳(감계중, 28학급)이 있고 1곳(창북중, 30학급, 2020년 3월 이전)은 이전 신축 중이다.

고등학교는 전무하다.

경남교육청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산 가포고 이전을 추진했지만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으며 북면 고교 신설계획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부적정 판정을 받아 제동이 걸린 상태이다.

경남교육청은 최근 공론화추진단을 구성해 '북면신도시 고교 이전 재배치'를 공론화 의제로 확정한 후 공론화 과정과 설계를 마치고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갔다.

공론화 과정은 약 6개월 정도가 소요돼 내년 2월 말쯤 권고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조국 후보자 딸, 고교 생활기록부 유출 경위 고소장
  태풍 지나간 바닷길·산길 차츰 정상화…지리산 9일 개방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