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태풍 '프란시스코' 남해안 상륙…피해신고는 없어
  송봉준
  #999.JPG
  2019-08-06



-태풍 '프란시스코' 오후 8시 20분쯤 부산 상륙
-경남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 유입 시간당 30㎜ 이상 강한 비

[경남CBS 송봉준 기자]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남해안에 상륙한 가운데 경남지역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6일 오후 8시 20분쯤 태풍 '프란시스코'가 소형 태풍으로 부산 육상에 상륙해 북상 중이다고 밝혔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자정쯤 대구 부근을 지나 7일 새벽 경북 안동 부근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경남 창원, 김해, 양산, 거제, 통영, 밀양, 고성, 남해지역과 남해동부전해상 등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이다.

경남지역에는 태풍에 동반된 비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남해안과 중동부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을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렸다.

지금까지 지역별 강수량은 이날 9시 현재 양산 67㎜, 김해 45㎜, 거제 34㎜, 밀양 20.9㎜, 창원 18.2㎜ 등이다.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에 따른 피해 신고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동쪽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피해가 우려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bjsong@cbs.co.kr
 
  태풍 '프란시스코' 오늘 남해안 상륙…최대 200㎜ 비
  다음글이 없습니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