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태풍 '프란시스코' 오늘 남해안 상륙…최대 200㎜ 비
  송봉준
  #20190806074614887328_0_600_460.jpg
  2019-08-06


-경남 곳에 따라 시간당 20~50㎜ 강한 비 예상
-태풍 오른편 시속 90~108㎞(초속 25~30m) 강한 바람 예상

[경남CBS 송봉준 기자]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6일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경남 전 지역에도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 영향으로 6일 낮부터 7일 오후까지 경남지역에 최대 20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6일 밤부터 7일 새벽 사이 경남 남해안에는 시간당 2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비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태풍 경로에서 오른편에 위치한 지역을 중심으로는 시속 90~108㎞(초속 25~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내륙에도 시속 54~72㎞(초속 15~20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동부 먼바다에 내려졌던 풍랑주의보는 6일 오전 8시를 기해 태풍주의보로 변경 발효됐다.

bjsong@cbs.co.kr
 
  文대통령 찾은 거제 저도, 47년 만에 섬 문이 열린다
  태풍 '프란시스코' 남해안 상륙…피해신고는 없어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