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장기간 표류' 창원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탄력
  송봉준
  #20181218100012671897_0_650_380.jpg
  2018-12-18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 토지이용계획변경안 조건부 가결

[경남CBS 송봉준 기자]장기간 표류했던 창원 회성동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이 정상궤도에 올라서게 됐다.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열린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토지이용계획변경안이 조건부 가결됐다.

이번에 조건부 가결된 토지이용계획변경안에는 법원과 검찰, 마산회원구청, 한국교통안전공단 경남본부, 한국전력공사 마산지사와 한전 KDN, 마산장애인복지관 등의 공공기관 이전과 함께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앙도시계획위원회는 공공임대주택 건립 등에 필요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라며 조건부 의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족형 복합행정타운은 지난 2007년 옛 마산시 시절, 경남도가 준혁신도시 조성차원에서 추진된 정책으로, 창원시 관내 공공기관을 한 곳으로 모아 행정과 주거, 각종 편의시설이 조화로운 복합행정타운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전체 사업면적 71만 300㎡ 중 공공성 확보를 위해 2009년 7월 58만 500㎡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했지만 당초 입주 예정이었던 10개의 행정기관이 경남개발공사의 사업포기와 사업지연으로 정부경남지방합동청사로 입주하거나 자체 리모델링으로 전환하면서 공공청사 유치가 불가능해져 사업이 10년 넘게 지연돼 왔다.

창원시는 그동안 2012년 11월과 2016년 6월 두 차례에 걸쳐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받았지만 2009년 개발제한구역 해제 당시의 공공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재심의 의견에 따라 사업추진을 위한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조건부 사항에 대해 내년 3월까지 보완과 조치 계획을 마련해 다시 보고하고 나면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토지이용계획변경안이 조건부 가결돼 회성동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을 조기에 달성할 것이다"며 "마산회원구 일원이 신성장 거점축으로 거듭 발전하고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bjsong@cbs.co.kr
 
  검찰, 경남 시장·군수 5명 등 선거사범 153명 기소
  창원시, 내년 근현대사 기념사업 본격 추진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