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음란물 4만 6천여건 올린 웹하드 대표 등 검거
  송봉준
 
  2018-11-27
[경남CBS 송봉준 기자]전문 업로드팀을 고용해 4만 6천개에 달하는 음란물을 웹하드에 올린 웹하드 대표 등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웹하드 대표 A(39)씨를 구속하고 실질적인 웹하드 운영자 B(39)씨를 수배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C(46)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2월쯤 웹하드 서버 유지보수업체 대표인 B씨가 인수한 웹하드 업체에 대표를 맡은 뒤 B씨 등과 공모해 음란물 4만 6천여 건을 웹하드에 올려 11억 원 상당의 범죄수익을 얻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들은 웹하드에 장기간 접속하지 않아 사실상 휴면계정인 아이디 953개의 회원 정보를 음란물 판매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회원정보를 무단 변경한 후 자신들의 통제하에 두고 직접 고용한 업로드팀을 통해 해당 아이디 명의로 음란물을 업로드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로드한 불법영상을 회원들이 다운로드하는 경우에는 필터링에 의한 차단이 이뤄지지 않도록 다운로드 프로그램 내 소스코드를 사전에 조작해 필터링을 무력화하기도 했다.

이들은 또 수사에 나선 경찰이 음란물 업로드에 이용된 아이디들에 대한 통신자료제공요청을 받는 경우 해당 아이디의 접속 IP값을 추적이 불가능한 허위값으로 회신해 공무집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8월 수사기관에서 음란물 업로드 등 불법행위에 관한 자료를 확인할 수 없도록 만든 '압수용서버'를 구축한 후 경찰이 웹하드 업체에 대한 압수수색 때 '압수용서버' 경로를 제시해 증거를 은닉하고 웹하드에 올린 음란물 컨텐츠들을 서버에서 일괄삭제해 증거를 인멸한 것으로 파악됐다.

A, B, C씨는 웹하드 업체에 대한 유지보수를 과대계상해 수익 중 56억 원 상당을 유지보수 업체에 지급해 적정 유지보수액을 초과하는 금액을 횡령하고 마케팅비 명목으로 30억 원 상당의 달러를 해외로 송금한 후 국내 자금책을 통해 현금으로 되돌려 받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수사를 받던 도중 출국한 상태로 경찰은 B씨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했고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회원 수를 늘리고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월 1천만 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자체 업로드팀을 고용해 음란물을 업로드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기업형 불법음란물 유포 범죄는 여성의 삶을 파괴하고 사회를 병들게 하는 중대범죄로 보고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bjsong@cbs.co.kr
 
  경남교육청-경남CBS, '내일을 꿈꾸다' 진로콘서트
  "식사권, 답례봉투로 바꿔달라" 답례금 가로챈 가짜하객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