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아이들만 있다가"...우즈베키스탄 어린이 4명 사상
  송봉준
  #020181022053537176461_6_710_473.jpg
  2018-10-22



-고려인 3세 부부 '코리안 드림', 화재 참변으로 무너져

[경남CBS 이상현 기자]어른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아이들만 있던 원룸에 불이 나 우즈베키스탄 어린이 4명이 숨지거나 중태에 빠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났다.

불이 난 시간은 20일 저녁 7시 45분쯤. 경남 김해시 서상동 한 4층짜리 원룸 건물에서 불이 나 2층에 살던 우즈베키스탄인 A(4)군이 숨지고 A군의 12살 형과 14살 누나, 13살 이종사촌 형 등 3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다.

화재 당시 A군의 집에는 어른들이 아무도 없었다. A군 부모는 식사를 하러 밖으로 나갔고 아이들을 돌보던 이모도 1시간 전쯤 시장에 나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른 없이 아이들만 남아 있다 화재에도 빨리 대피를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층에 살던 사람들은 대부분 빨리 대피했지만, 2층 A군이 있던 방에는 한국말이 서투른 아이들만 남아 있어 '불이야'라는 소리에도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 국적 고려인 3세 부부인 A군의 부모는 지난 2016년 취업비자를 얻어 입국해 김해의 한 중소기업에서 일하고 있다. 이들은 자녀 3명과 조카까지 함께 데려와 살고 있었다. 김해 서상동 일대에는 외국인노동자들이 많이 살고 있는 곳이다.

이밖에 한국인 5명과 필리핀인 1명 등 빌라 입주민 6명도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중이다.

이날 불은 필로티 구조 건물 1층 주차장에서 처음 발생해 윗층으로 번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차장 관리인 B(60)씨는 "밖에서 '펑'소리가 나는 것을 듣고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불은 원룸 건물 250㎡와 차량 7대, 오토바이 1대 등을 태워 1억 8천여 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불이 난 빌라는 1층이 주차장이고 2~4층에 총 15세대가 살고 있는 필로티 구조다.

경찰은 21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현장 감식에 벌인 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또, 건물주를 상대로 의무 소방설비를 제대로 갖췄는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hirosh@cbs.co.kr
 
  '아내와 세아들 남겨두고' 교통사고 순직 경찰관 영결식
  경남교육청, '비리 감사적발' 사립유치원 21곳 명단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