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LH 국감, 건설현장 사망자 58명..뇌물 5억 넘어
  송봉준
 
  2018-10-10

-2013∼2018년 상반기 안전사고로 1397명 사상
-3년간 '향응·금품수수'직원 75명 징계 받아

[경남CBS 이상현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국정감사에 뭇매를 맞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지난 5년간 수십여명이 사망한 것은 물론, 3년간 수억원의 뇌물을 받은 직원 75명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에게 제출한 '건설현장 안전사고 발생 내역'에 따르면 산재처리일 기준 2013년부터 2018년 6월까지 LH 건설현장 내 안전사고로 인한 사상자 수는 모두 1397명이었다. 58명이 숨졌고, 1339명이 다쳤다.

2013년부터 5년 6개월동안 건설현장 안전사고로 무려 140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이다.

사고원인으로는 추락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404명(2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넘어짐(265명), 맞음(145명), 절단·베임·찔림(100명), 질병(82명), 끼임(75명), 부딪힘(62명) 등의 순으로 숨지거나 다쳤다.

건축물·자재에 깔린 현장 작업자가 50명, 지반 등이 무너지면서 사고를 당한 작업자도 27명이나 됐다.

지역별로는 Δ경기 635명 Δ세종 84명 Δ인천 80명 Δ서울 79명 Δ경남 57명 Δ강원·경북 56명 Δ충남 55명 Δ대구 53명 Δ부산 49명 Δ전남 40명 Δ전북 37명 Δ대전 34명 Δ충북 31명 Δ광주 24명 Δ울산 16명 Δ제주 11명이다.

김영진 의원은 "건설현장에서 더 이상의 안타까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LH는 안전관리 시스템을 전면 검토하고, 현장 안전 관리감독 인력을 더 투입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을 철저히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또 최근 3년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뇌물로 챙긴 금품이 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H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 9월까지 총 75명의 직원이 징계 처분을 받았다.

이 중 중징계에 해당하는 해임·파면 처분을 받은 직원이 전체 징계의 30%에 달하는 22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파면이나 해임 처분을 받은 직원 대부분은 금품이나 향응을 받아 수사기관에 입건되어 처분이 내려진 경우였다.

이 밖에도 품위 유지 위반으로 4명의 직원이 해임·파면되었다. 이 가운데 3건은 성추행으로 인한 징계조치였다.

세부 내용을 보면 '설계변경 등 편의제공 명목 금품수수', '중개알선장려금 일부 수수', '업체가 원하는 시설물 구매 대가', '임차권 양도 관련 현지 실태조사 시 일정 등을 알려주는 대가로 금품수수' 등 총 5억4000만원 상당을 뇌물로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품위 유지 위반으로 직원 4명이 해임·파면됐다. 이 가운데 '외부 직원들과 술자리 후 새벽에 피해자의 방에서 추행', '피해자 집에 동행하면서 신체접촉', '회식 후 귀갓길에 신체접촉' 등으로 3명이 징계조치를 받았다.

박재호 의원은 "뇌물수수 혐의에 연루된 대부분이 시공에 직접 관여하는 협력업체들이다"며 "이는 결과적으로 건물 입주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hirosh@cbs.co.kr
 
  태풍 '콩레이' 영향권 경남…5~6일 최대 300㎜ 비
  검찰, 엄용수 국회의원에 징역 4년, 추징금 2억 구형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