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환경부, 낙동강 보 처리방안 연기 재검토해야"
  송봉준
  #20180730124720102084_6_710_473.jpg
  2018-07-31



[경남CBS 송봉준 기자]낙동강을 상수원으로 하는 영남권 환경단체들이 환경부의 낙동강 보 처리방안 연기결정 재검토와 취수원 이전계획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낙동강네트워크(경남, 부산, 울산, 대구경북)는 30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는 지난 26일 시민사회단체와의 간담회에서 녹조의 원인과 대책인 보 철거문제를 영산강과 금강은 올해 연내 결정하겠다면서 낙동강은 보 처리방안 결정을 일방적으로 연기하는 것을 기정사실화했다"며 "이번 결정은 명백히 대통령공약을 위반한 것이다"고 밝혔다.

낙동강네트워크는 "금강과 영산강에서 수문개방으로 인하 역행침식 등 하상의 변화는 심각할 정도로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정부가 낙동강의 보 처리방안을 연기하는 것은 아무런 타당성이 없기 때문에 영산강, 금강과 함께 연내에 낙동강 보 처리방안을 밝혀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또 "대구시와 부산시가 추진하는 취수원 이전계획은 이전계획지역의 환경파괴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하는 지역주민들과 시민사회의 반대가 극심해 전혀 불가능한 안이다"고 주장했다.

최근 부산시가 발표한 취수원 이전계획 검토 내용은 남강댐 물을 취수하는 방식에서, 합천댐의 물을 도수터널로 연결해 남강댐의 담수량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는 안까지 추가됐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청와대는 낙동강유역의 지자체 주민들 간의 갈등을 부추기며 수조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취수원 이전계획을 중단시키고 낙동강의 수질오염의 원인인 공장폐수와 녹조발생을 차단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라"고 요구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특히 "그동안 유해물질 수질오염의 온상이었던 구미산단부터 무방류시스템을 도입하고 수질오염기업에 대해서는 삼진아웃제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며 "또한 낙동강 최악의 공해공장인 영풍제련소는 시급히 폐쇄하고 폐광문제도 조속히 처리해 식수원 낙동강을 유해물질로부터 안전성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낙동강네트워크는 그러면서 '낙동강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특별대책기구'를 구성해 국가적 차원의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bjsong@cbs.co.kr
 
  경남 지자체 통학차량 안전장치 설치 속도
  마산항 GS칼텍스 기름유출사고, 토양까지 오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