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남강댐물 부산 공급 또 논란...경남 환경단체 반발
  송봉준
  #20180724172347977166_6_710_473.jpg
  2018-07-25



-"부산시는 철없는 발상 치우고 낙동강 수질 개선에 앞장서라"

[경남CBS 최호영 기자]최근 부산시에서 남강댐 물을 부산에 공급하는 방안을 거론하자 경남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경남환경운동연합, 낙동강경남네트워크, 지리산댐백지화함양대책위, 지리산생명연대, 진주진보연합은 2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는 남강댐물 취수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환경단체들이 반발하는 이유는 지난 19일 '2018년 제3차 부산 먹는 물 정책토론회'에서 공개된 '취수원 다변화를 위한 수자원 확보 방안 조사 연구'에 따른 것이다.

이 연구에 따르면, 남강댐에서 합천댐으로 도수터널로 이어 하루 18만~86만 톤의 식수를 확보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남강댐의 무효방류량을 터널을 통해 합천댐으로 옮겨 담고 이를 다시 부산으로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런 방식으로 남강댐 물을 합천댐으로 보낸다는 것은 환경문제와 서부경남 식수원인 남강댐은 안중에 없는 대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남강댐은 갈수기를 대비해 안정적인 물 공급을 위해 항상 수위를 일정 수준 이상으로 유지해야 해 남강댐 안전 등 많은 문제가 도출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강댐 홍수조절능력을 강화하려고 추가로 댐을 지어야 한다는 논리가 나오면서 '지리산 홍수조절댐'이 등장했다"며 "남강댐 물 부산 공급이 등장하게 된 배경에는 이런 남강댐의 현실에 대한 고려가 없었다는 것을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타지역 식수 확보를 위해 남강댐을 건드리는 것은 인구와 자본이 집중된 거대도시를 위해 영세한 지역에 희생을 강요하는 행위다"며 시대착오적이고 근시안적인 주장이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부산시는 철없는 발상을 치우고 낙동강 수질개선에 앞장서야 하고 경남도는 여기에 아낌없는 도움을 약속하는 것이 지역 협력이라 할 수 있다"며 "경남도는 이 계획에 동참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지난 6월 부울경 당선인은 동남권 상생협약문을 채택하면서 동남권 맑은 물 확보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 협약에 따라 환경부, 부산·울산시와 함께 낙동강 수질개선 등 근본적인 식수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isaac421@naver.com
 
  김경수 "성동조선 정리해고 방식으로 풀면 안 돼"
  경남 지자체 통학차량 안전장치 설치 속도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