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김경수 "성동조선 정리해고 방식으로 풀면 안 돼"
  송봉준
  #20180719071851121432_6_710_473.jpg
  2018-07-19



-조선업살리기경남대책위 "성동조선 총고용 보장해야"

[경남CBS 이형탁 기자]김경수 경남지사는 대규모 구조조정 철회를 요구하며 천막 농성 중인 성동조선 문제와 관련해 "정리해고 방식으로 문제를 푸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18일 '노동자 생존권 보장·조선산업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 대표단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경남도는 어떤 형식으로든 정리해고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내겠다. 그리고 유관기관에 협조도 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성동조선 회생을 위한 희망 퇴직등을 추가로 더 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노사정위원장과 함께 경남도도 방법을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또, "고용문제를 비롯해 성동조선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대책위 등과 협의 구조를 만들것에 대해 고민해 보겠다"고도 했다.

앞서 조선업살리기대책위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의 총고용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제 더 이상의 인적 구조조정은 중단해야 한다"며 "사측은 인력 구조조정 계획안이 기준이 될 것이 아니라 사람이 먼저라는 기준을 갖고 총고용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동조선 노동자들을 잘못이 없다"며 "책임져야 할 채권단과 중소형조선산업 회생 대책을 내놓지 못한 정부는 뒷짐만 지고 노동자들만 그 책임을 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경수 지사도 구조조정에 대해 당사자로서 분명히 밝혀야 할 것"며 "'노력하겠다'는 말로는 일터를 떠나는 노동자들과 남아있는 노동자들의 눈물을 멈추게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이날 오후 창원지방법원 앞에서 성동조선, 한국지엠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영남권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에는 부산과 대구, 양산 등 영남권 조합원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성동조선과 한국지엠 모두 불법적인 문제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성동조선의 경우 인적 구조조정 계획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불법 요소가 확인됐고, 한국지엠은 대법원과 노동부로부터 불법을 행하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금속노조는 불법적인 정리해고 계획 철회와 불법파견 정규직화가 진행되지 않는 현 상황에서 결국 노동자의 투쟁을 또 다시 선택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성동조선은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있다.

회사 관리인은 생산직 81.3%, 관리직 42.4%에 대한 정리해고 방침을 세웠다. 최종적으로 생산직 147명, 관리직 245명만 남긴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에 이어 최근 2차 희망퇴직에서 60명의 노동자가 일터를 떠났다.

현재 성동조선에는 생산직 570여 명, 사무관리직 250여 명만 남은 상태로, 인력 감축 목표를 위해 정리해고가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성동조선 노조는 고용 보장을 요구하며 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강기성 지회장은 19일 현재 15일째 단식 농성중이다.

tak@cbs.co.kr
 
  '뇌물수수 혐의' 송도근 사천시장 등 기소의견 송치
  남강댐물 부산 공급 또 논란...경남 환경단체 반발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