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경남 화력집중 민주당 "김경수 운전대 잡아야 경제살려"
  송봉준
  #20180611132004706758_0_710_440.jpg
  2018-06-11



-민주당, 김경수 지원 총출동
-김경수 "변화와 교체 도민들이 요구" 지지 호소

[경남CBS 최호영 기자]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최대 승부처인 경남에 화력을 집중하며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지원에 나섰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11일 오전 서부경남의 중심 진주에서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추미애 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이해찬, 박범계, 민홍철, 서형수, 제윤경, 김병관, 김영진, 임종성, 김정우, 백혜련, 김한정, 신동근, 소병훈 의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

상대적으로 보수 세가 강한 진주를 비롯한 서부경남은 이번 선거의 승패를 가를 최대 승부처로, 민주당으로서는 방심할 수 없는 이곳에 막판 당력을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김경수 후보와 함께 경남 경제를 살리겠다는 약속을 한다"며 "경남의 운전대를 김경수가 잡는다면 경남 경제를 획기적으로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습관처럼 하던 선택, 이제 한번 다른 선택으로 옮겨봐 달라"며 "김 후보의 공약들이 실현될 수 있도록 예산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수 후보는 "경남은 대한민국의 경제가 어려울 때는 산업화의 주역으로, 정치가 어려우면 민주주의의 파수꾼으로 가장 먼저 몸을 던져서 대한민국을 지켜왔던 곳"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그랬던 경남이 지금은 정치도, 경제도 가장 뒤떨어져 있는 그런 지역이 돼버렸다. 그동안 수십 년간 막대기만 꽂으면 되는 그런 정치적인, 후진적인 그런 지역이 낳은 결과"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도민들께서 이제는 바꿔야 된다는 그러 요구들을 밑바닥에서부터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변화와 교체, 우선 사람을 바꾸지 않고는 경남이 바뀌기 어렵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함안과 창녕, 창원, 김해 등 동부경남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며 대세 굳히기에 나선다.

isaac421@naver.com
 
  무소속 안상수 "마무리할 시간, 딱 4년만 더 달라"
  마지막 호소.."새로운 경남" VS "다시한번 기회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