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자유한국당 경남 공천 반발 거세
  송봉준
 
  2018-04-09

-"공천 아닌, 대국민 사기극"
-경남지사 공천부터 반발 줄이어
-공천 낙마 후보들 "무소속 불사" 엄포

[경남CBS 이상현 기자]경남에서 자유한국당의 6·13지방선거 공천 결과 발표의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불공정 공천을 주장한 예비 후보들의 탈당과 무소속 출마 선언도 잇따르고 있어 적잖은 파장이 일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이 김태호 전 의원을 경남지사 후보로 전략 공천하자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영선, 안홍준 전 의원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9일 당을 상대로 공천효력정지 등 가처분신청, 공천무효 확인소장을 법원에 제출하기로 하는 등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원서도, 자격심사도, 면접도 없이 이뤄진 이번 전략 공천은 내용의 민주성, 절차의 민주성을 모두 무시한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며 "전략이라는 이름의 특혜 공천으로 신성한 국민주권을 위임받으려 하는 것은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예비후보들이 김경수 단일후보 추대에 동의하고 '원팀'이 돼 선거 승리를 돕기로 한 것과 대비된다.

경남지사 뿐만 아니라,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선거에서도 한국당의 공천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창원시장 공천에서는 조진래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가 공천되자, 안상수 창원시장은 사실상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안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후보 공천을 무효화하고, 공정한 경선을 실시하라"며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조만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창원시장 선거에 반드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탈락 후보인 김충관 예비후보는 당최고위원회에 재심의를 요청했고, 강기윤 후보도 반발하고 있다.

사천시장 공천도 반발이 크다. 송도근 시장이 공천되자, 박동식 전 도의회 의장은 "각종 비리 혐의로 경찰 소환을 앞둔 현 시장을 일방적으로 공천한 것은 민심을 거스른 행위"라면서 공천 취소를 요구했다.

이종범 사천시의회 부의장도 "당의 잘못된 결정을 규탄하고 시민과 함께 다시 뛸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김해시장 공천에서도 김동순 예비후보가 "당원 뺀 무당층 시민 여론조사, 경선방식규정 맞지않다"며 강력 반발했다.

구인모 전 경남도 국장이 공천된 거창군수 경선에서 낙천한 최기봉 예비후보도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심사위 경선 방식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경선 날짜도 잡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상대 후보를 단수 추천한 데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며 중앙당과 지역구 강석진 국회의원에 해명을 요구했다.

남해군수 경선에서도 탈락한 문준홍 예비후보 역시 경선 결과가 잘못됐다며 재심의를 요구했고, 이철호 예비후보가 당을 탈당했다.

도의원 중에서는 거창군수에 나섰던 안철우 도의원이 탈당했고, 창원의 정광식 도의원과 하동의 이갑재 도의원도 탈당과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습니다.

기초의원 중에서도 정경효 양산시의회 의장이 탈당했고, 방종근 창원시의원이 공천에 반발하고 나서는 등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고 있다.

그동안 경남에서 높은 지지율을 누리며 내부 경쟁이 치열했던 자유한국당으로서는 공천결과가 나올 때마다 반발이 있어왔다.

하지만, 이번 6.13선거처럼 여당 지지도가 높은 상황에서 탈당과 무소속 출마로 표가 갈린다면 자유한국당도 쉽지않은 선거가 될 전망이다.

hirosh@cbs.co.kr
 
  경찰, '채용비리 관여 혐의' 조진래 강제소환할까?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전수식·허성무 '경선'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