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경찰, '채용비리 관여 혐의' 조진래 강제소환할까?
  송봉준
 
  2018-04-06

-경찰 "일단 10일까지 기다린 뒤, 원칙대로 수사할 것"

[경남CBS 이상현 기자]채용비리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조진래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가 소환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야당 유력후보인 조 전 지사를 상대로 강제수사에 들어갈 지 관심이다.

조 전 부지사는 경남도 출연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 채용비리에 관여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

테크노파크에 특정인을 부정채용하는데 관여한 혐의로, 경남도가 지난 1월 조 전 부지사를 수사의뢰했다.

하지만, 당초 변호사의 일정 조율을 통해 "소환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던 조 전 지사는 소환 불가로 입장을 바꿨다.

"경찰 소환 조사 요구는 명백히 야당을 겨냥한 표적수사"라며 "지방선거가 끝날 때까지 소환에 응할 수 없다"는 것이다.

조 전 지사는 "한국당의 창원시장 후보가 된 이상, 향후 관련 모든 일정은 후보 개인의 결정이 아닌 당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김기현 울산시장 압수수색 등과 함께 경찰의 '야당탄압' 프레임을 내세우며 사실상 경찰의 수사에 나서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일단 소환이 예정됐던 10일까지 기다려 보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번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가 모두 끝나 조 전 지사에 대한 직접 조사만 남은 상황이기 때문에 경찰은 조 전 부지사가 출석하지 않으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할 수 밖에 없다는 방침이다.

야권후보 흠집내기 수사라는 불필요한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경찰은 절차대로 조 전 부지사가 끝까지 조사를 거부하면 임의출석이나 강제소환 등 모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10일까지 기다려 보고, 출석요구서를 보내는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원칙대로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경찰도 잇단 자당 예비후보들에 대한 수사에 한국당이 야당탄압이라며 강력반발하고 있어 조 전 지사를 강제 소환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운 상황이라 고심하고 있다.

조 전 지사의 입장에서는 경찰 수사 방향에 따라, 조 전 지사는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될 수 있고 이는 자신에게도 치명타가 될 수 있다.

반면에, 경찰 소환에 불응하는 것도 선거국면에서 조 전 지사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자신과는 결백하다는 주장에도, '경찰 수사중'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당선되도 재선거를 치를 수 있다는 이른바 '재선거 프레임'에 시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경찰수사를 피하고 있는 조 전 지사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조 전 부지사에 대한 공천을 확정하자 무소속 출마 의사를 내비친 안상수 창원시장은 "시민들은 범법행위를 하지 않은 사람이 후보가 돼야 한다는데 동의할 것"이라며 "(조 후보는) 잘못이 있는지 없는지 제대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에 따라, 조 전 지사도 이번 경찰 수사의 여파로 이래 저래 쉽지않은 선거를 치를 전망이다.

hirosh@cbs.co.kr
 
  안상수 시장 무소속 출마선언 "홍준표 독선과 오만"
  자유한국당 경남 공천 반발 거세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