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특혜의혹 SM타운, 이번엔 '쓰레기 불법처리' 의혹
  송봉준
  #20180313144409951571_0_500_333.jpg
  2018-03-13



-정의당, 환경단체 "공동조사"요구...창원시 "적정처리"

[경남CBS 송봉준 기자]정의당과 환경단체가 창원SM타운 터파기 공사 과정에서 대량 쓰레기 불법 처리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정의당 경남도당과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13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9일 정의당 노창섭 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SM타운 공사과정에서 생활, 산업, 건설폐기물이 포함된 2만 7천톤에 이르는 쓰레기가 나왔지만 창원시가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천선, 덕동매립장에 매립했다는 의혹에 대해 창원시의 답변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창원시장은 아예 불출석했고 창원시의 담당국장은 SM타운 관련 사안이 수사 중에 있다는 이유로 답변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생활폐기물이라도 가연성 물질이나 폐타이어 등은 분리해 소각할 것은 소각하고 매립 가능한 것만 매립처리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창원시는 생활폐기물 관리운영 조례에 따라 전량 매립함으로서 불법 처리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사업 시행자인 창원아티움씨티는 의창구청에 17만 톤이 매립됐다 신고하고도 실질적으로는 2만 7천여 톤만 처리했다고 보고해 나머지 쓰레기는 어떻게 처리됐는지에 대한 해명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이번 쓰레기 불법처리 의혹 제기와 관련해 법을 지키고 준수해야 할 창원시장과 창원시는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해야 할 것이다"면서 "이런 요구마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수사의뢰나 고발을 적극 검토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창원시, 환경전문가, 환경단체 등이 참가하는 팔용동 일대에 대한 쓰레기·토양오염에 대한 공동조사를 제안했다.

이에 창원시는 이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창원시는 "공사현장에서 발생된 매립쓰레기는 1988년 경 임시 쓰레기매립장으로 사용된 곳으로, 공사 시 매립폐기물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지난해 3월 창원시 공무원 등이 참여해 성상을 확인한 결과, 생활쓰레기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또 "매립구간의 최대 토량이 17만톤 정도로 추정해 최대치를 폐기물처리량으로 잡았지만 시공과정에서 일부 구간에서는 마사토층 등으로 돼 있었다"며 "생활폐기물이 많이 포함된 폐토석 2만 7천톤은 천선매립장과 덕동매립장에 반입 처리했고 생활폐기물 등이 아주 적은 폐토석 4만 5천톤과 혼합폐기물 7천톤은 중간처리장(처리업체)에서 처리한 것으로 총 7만 9천톤 정도의 폐기물이 발생돼 적정하게 처리했다"고 해명했다.

창원시는 "매립장에 적정한 반입을 위해 주민감시원이 현장에 상주하며 확인하는 등 폐기물처리 과정에 불법 반입은 없었다고 보여진다"면서 "또한 적법한 터파기 토사 처리를 위해 반출 이전에 공인기관들에 토양 오염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토양우려 기준에 미달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bjsong@cbs.co.kr
 
  관용차 타고 목욕탕으로 출근해 온 시장님
  이창희 진주시장 '황제목욕' 사과하면서도 "사찰" 주장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