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결국 아파트 짓는 마산해양신도시, 창원시의 책임방기"
  송봉준
  #20180116170610631241_0_500_333.jpg
  2018-01-17



[경남CBS 송봉준 기자]창원시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에 대한 정부의 재정지원 확보 노력도 제대로 하지 않고 민간복합개발사업자 3차 공모를 강행한 데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전수식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창원경제살리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마산해양신도시 토론회'에서 "3차 공모 역시 결국 주택건설회사를 사업자로 모집하는 것으로, 아파트 등 다른 토건을 하겠다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창원시가 해수부, 총리실, 청와대를 시장이 뛰어다녀야하고 그렇게 하다보면 틈새가 생길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데도, 그렇게 하지 않고 앉아서 민간사업자 공모만 한다는 것은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해태하고 방기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 재정지원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책임질 것은 책임지겠다고 했으면 그걸 발목을 잡고라도 늘어져야된다"면서 "그리하다보면 3천억 원은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일정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을 위한 대안으로는 NC 아일랜드 개발, 국립해양조선박물관 유치, 민관합작 컨벤션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그는 "NC 본사 창원 이전을 추진하면 게임개발자와 프로게이머 육성 등으로 게임산업 도시로 클 수 있다"며 "또한 상설게임박물관과 민관합작컨벤션센터 설치, 세계 게임대회 유치를 추진하고 유소년구장 건립, 유소년학교운영 등을 하게 되면서 해양신도시가 원도심에 엄청난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퇴역을 앞둔 FFK-955 마산함을 포함한 각종 군용함, 민간선박 등 우리 조선업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나타내는 해수부 소관 국립조선박물과 유치를 했으면 좋겠다"면서 "해수부가 가포신항, 해양신도시에 책임이 있기 밀어붙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정도 창원물생명시민연대 공동대표는 '마산해양신도시 생성과정과 개발방향'이란 주제의 발제를 통해 "도시정책은 폭넓은 논의 후 결정돼야 한다"며 "이해당사자와 의사결정권자만 도시정책을 결정해서는 안되고 자유로운 토론과 투명하고 공정한 과정에서 좋은 정책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개발이 끝나고 나면 아무도 책임질 사람이 없이 시민들만 남게 된다"면서 "만약 해양신도시 상업적 개발이 성공한다면 소비 집중으로 인한 기존 도시에 타격을 입힐 것이고 반대로 상업적 개발 후 실패하면 쇠락한 마산도시에 최종적 타격을 입힐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 재정지원을 위한 다각적 노력과 상업적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 필요하고 창원시 재정으로 충당하는 방법도 고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bjsong@cbs.co.kr
 
  마산해양신도시 또 공모 강행..."안상수 시장 선거용"
  아파트 개발 몰두하다 비판여론에 백기든 안상수 창원시장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