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창원터널 차량화재 사고원인은 "브레이크 고장"
  송봉준
  #20171207131331737065.jpg
  2017-12-07



[경남CBS 이상현 기자]지난 달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창원터널 차량화재 사고 원인은 사고 차량의 브레이크 고장인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7일 창원터널 화물차 화재사고 수사결과 발표 브리핑에서 사고원인을 '브레이크 오일관 파손 따른 제동력 상실'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화물차의 배터리 단자에서 컨트롤(정션) 박스로 연결되는 배선이 단락돼 후륜 브레이크 오일이 지나가는 파이프에 구멍을 내고 오일이 새면서 제동력을 상실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정밀 감정 결과, 화물차의 중간 아래쪽에 차량에 전기를 보내주는 컨트롤 박스와 배터리를 연결하는 전선의 피복이 벗겨져 스파크가 튀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창원터널 내 CCTV에서 나온 사고 직전 폭발을 일으킨 트럭의 차체 아래쪽에서 스파크가 수차례 발생한 장면도 이 불꽃으로 보인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결국 불꽃이 계속 튀면서 인근에 있는 후륜 브레이크 오일이 지나는 파이프에 구멍이 생겨 오일 누수로 차량의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이라는 추정이다.

브레이크 고장 때문에 사고 차량은 사고 당시 제한속도보다 약 50㎞/h 더 빠르게 달렸다.

경찰이 인근 CCTV를 확인한 결과 충돌 직전 트럭의 속도는 118㎞/h로 제한속도 70㎞/h보다 48㎞/h 더 빨리 달렸고, 급제동을 한 스키드마크도 발견되지 않았다.

사고 차량이 과적 상태였던 점도 확인했지만, 과적이 사고 원인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결론내리지 못했다.

당시 사고 차량에는 위험물안전관리법상 제4류 위험물로 분류되는 유류인 방청유, 절삭유 등이 담긴 드럼통 196개(200ℓ 22개, 20ℓ 174개), 7.8톤이 실려 있었다.

경찰은 숨진 운전자 윤모(76)씨가 지병이 있거나, 사고의 원인이 될만한 약물 복용 등은 없었다며 사고원인을 인적 결함보다는 차량 결함에 무게를 뒀다.

경찰은 윤 씨 시신을 부검해 약물복용이나 음주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번 사고의 책임을 물어 모두 3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화물차에 유류통 등의 배달을 맡긴 A 회사 대표 김모(59)씨와 같은 회사 안전관리책임자 홍모(46)씨를 위험물 안전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화물 알선업자 B물류 대표 김모(45)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행정처분하고, 지입업자 C물류 대표 김모(65)씨를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으로 행정기관에 통보했다.

경찰은 사망한 화물차 운전기사 윤 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과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형사입건한 후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 처리를 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와 함께, 창원터널과 연결도로의 교통안전 강화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2일 창원 방향 창원터널 앞 1㎞ 지점에서 5톤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과적된 기름통이 반대편으로 떨어져 폭발,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hirosh@cbs.co.kr
 
  경남 학교폭력, 쉬는 시간 교실 안 언어폭력 많아
  신세계 "창원에 스타필드 건립"...찬반 갈등 본격화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