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창원경상대병원 약국 개설 놓고 '약사회'와 갈등
  송봉준
  #20170904181436804537.jpg
  2017-09-05



[경남CBS 최호영 기자]경남 창원경상대병원 약국 개설을 놓고 병원 측과 약사회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최근 경상남도 행정심판위원회가 창원경상대병원 옆 편의시설에 약국 개설을 불허한 창원시의 처분을 취소한다고 결정하자, 약사회가 '약사법'을 위반했다며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창원시약사회는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는 창원경상대병원 부지 내 약국 개설 허가에 대한 행정심판 재결 내용을 즉각 공개하고 책임져라"고 밝혔다.

이들은 "경상대병원이 2009년 병원 허가 신청때부터 원내 약국 개설을 염두에 두고 병원과 편익 시설동 사이에 도로를 내는 등 여러 꼼수를 써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이후 계속적인 입찰공고, 재임대 후 개설신청 등이 불발되자 환자의 약국 이용불편에 대한 개선점은 찾지 않고 환자가 불편하다는 문제점으로 포장된 병원의 사익을 위해 현행 약사법과 17년 동안 이어져 오고 있는 의약분업의 대원칙을 깨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 문제가 창원경상대병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이 행정심판 결과로 전국적으로 많은 병원들이 법을 무시하고 병원 부지 내 약국 개설을 시도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상남도약사회도 성명서를 내고 "영리만을 목적으로 창원경상대병원이 행하고 있는 의약 분업의 근간을 흔드는 모든 행태들은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며 "보건복지부는 지난 17년간 지켜져 온 의약분업의 대원칙을 무시하는 경상대병원에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반발했다.

이들 모두 "보건복지부와 창원시보건소도 병원 부지 내 약국 개설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라며 "도의 행정심판 결과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경남도 행정심판위는 최근 창원경상대병원 앞 편의시설에 약국을 개설하려는 약사가 낸 '창원경상대병원 약국 개설 등록 불가 처분 취소' 청구를 받아들였다

이 약사는 이 곳이 병원 구내가 아니므로 창원시가 약국 개설을 해주지 않은 것을 취소해 달라고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병원 측은 "편의시설 건물이 종합의료시설 구내에 해당하지 않는 별도 부지에 위치하며 도로를 기점으로 의료시설과 기능적, 공간적으로 독립돼 있다"며 "환자들이 가까운 곳에 약국을 이용하는 것은 공익에 부합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isaac421@naver.com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 경남시민행동 발족
  "SKY가면 등록금 준다" 해놓고 약속 파기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