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 경남시민행동 발족
  송봉준
  #20170831125348387881.jpg
  2017-08-31


[경남CBS 송봉준 기자]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본격 활동에 들어간 가운데 신고리 5, 6호기 건설에 반대하는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공동 행동에 들어갔다.

경남지역 89개 단체로 구성된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 경남시민행동(이하 '경남시민행동')'은 31일 창원 정우상가 앞에서 발족식을 열고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의 당위성을 알려나가는 활동에 돌입했다.

경남시민행동은 선언문에서 "방사선 피폭 위험과 원전사고 위험을 안고 살아가는 부산, 울산, 경남 시민들은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를 강력하게 염원한다"며 "우리는 시민대표참여단이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을 결정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경남시민행동은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 공론화 과정은 지속가능하고 정의로운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사회 공감대 형성과 정당한 가격을 지불하고 에너지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시스템의 변화 기반을 만들 것이다"고 주장했다.

경남시민행동은 또 "전문가들이 밀실에서 관료들의 들러리가 돼 소수의 이익을 보장하는 에너지정책을 추진해 왔다면 이제 우리 국민들은 우리의 삶과 터전에 영향을 미치는 에너지정책을 주권자로서 적극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경남시민행동은 특히 "기성세대들이 값싼 전기를 쓰겠다면서 처분하지도 못할 핵폐기물을 미래세대에 떠넘기는 것은 얼마나 무책임한 결정인가"라며 "그러면서 당장 들어간 매몰비용이 아까우니 원전을 계속 짓자는 주장은 기성세대들의 안일함과 무책임함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경남시민행동은 그러면서 "체르노빌 핵발전소 사고가 일어난 지 3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반경 30킬로미터 이내 지역은 접근 금지 지역이고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피해로 반경 20킬로미터는 사람이 들어갈 수 없는 지역으로 묶여있다"며 "같은 사고가 고리, 신고리에서 발생한다면 20킬로미터, 30킬로미터를 단순하게 경계지을 수 없을 것이고 이런 모순을 끝낼 유일한 길은 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탈핵'을 완성하는 길 뿐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신고리 5·6호기백지화를 위한 부울경공동행동 발족이 이날 오후 2시 울산 간절곶에서 예정돼 있다.

bjsong@cbs.co.kr
 
  "이럴거면 신공항 백지화" 김해신공항 주민설명회 파행
  창원경상대병원 약국 개설 놓고 '약사회'와 갈등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