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안상수 "도시재생 젠트리피케이션 대응책 마련"
  송봉준
  #20170529145229448830.jpg
  2017-07-17



[경남CBS 송봉준 기자][안상수 창원시장이 도시재생사업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안 시장은 17일 간부회의에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창동 내 상권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지금, 역으로 영세상인과 저소득 임차인의 터전이 밖으로 내몰리는 현상인 젠트리피케이션이 없도록 관계부서에서는 관리를 잘 해 달라"고 밝혔다.

안 시장은 "시가 개입해서 상권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도시재생사업을 하면 임차인과 임대인이 상생해야 하는데 건물주가 임대료를 올려서 임차인이 쫓겨나는 경우가 생긴다"면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례를 제정해서라도 막아야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안 시장은 특히 "상생하지 않고 임차인을 쫓아낸다면 보호해 줄 필요가 없기 때문에 앞으로는 그런 일이 발생하는 지역은 도시재생사업에서 제외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안 시장은 이와 함께 "정부에서 대통령 공약 사항 중 하나인 '50조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 공모계획' 초안을 이달 중 공개한다고 발표했다"며 "정책방향이나 사업선정 기준, 공모지침 등 필요 정보를 확보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창원시는 마산 원도심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한 결과 지난해 기준 창동의 유동인구 추이를 보면 사업 시행 전 13만 명에서 30만 명으로 132.6% 증가했다. 또 상점 매출액 역시 395억 원에서 573억 원으로 45% 늘었다.

bjsong@cbs.co.kr
 
  "예수는 실존하나?" 영화<예수는 역사다> 13일 개봉
  안상수 시장 '비음산터널' 찬성에 "정치적 의도있나?"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