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경찰 "납치살해범들, 범죄계획 3~4번 더 있었다"
  송봉준
  #20170704123727915687.jpg
  2017-07-04



[경남CBS 이상현 기자]창원의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심천우(31)와 강정임(36·여)이 이번 범행 전에 유사 범죄를 서너 차례 계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은 자신들의 동선을 확인해 추적하던 경찰에 적발되자 야산에 숨어있다가 부산, 대구로 이동한 뒤 서울로 도주했지만, 경찰의 검문은 받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창원서부경찰서는 4일 중간 수사 브리핑에서 이들의 범행은 치밀하게 준비된 계획 범죄라고 설명했다.

임일규 형사과장은 "심천우가 카드 연체대금으로 2천6백만원의 빚 독촉을 받게 되자, 납치강도 범행을 계획하고, 범행에 이용될 차량 번호판, 마대자루 등을 미리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난달 24일 A(47·여)씨를 납치·살해하기 전에도 동일 수법의 범행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들은 올 4월 골프를 치는 부동산업자인 남성을 범행 대상으로 정하고, 지인에게 함께 범행을 하자고 제의했지만, 거절당했다.

또 같은 수법의 범행을 다른 지인 2명에게도 각각 제의했지만 마찬가지로 거절당하면서
범행을 실행에 옮겨지지 못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과 유사하게 범행 대상을 납치한 뒤 범행 차량이 앞서고 피해자 차량이 뒤따르는 식으로 도주하는 것이었다.

반면, 이번 범행은 심씨가 범행계획을 세운 뒤, 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강씨와 친척동생 심모(29)씨를 끌어들이면서 가능했다.

이들이 잡히지만, 않았다면 추가 범행이 더 있었을 것이라는 게 경찰의 추측이다.

임 과장은 "이번 사건 이전에 범행을 계획했다는 것은 이들이 사전에 범행 계획을 치밀하게 준비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범행 이후 이들이 서울까지 올라가게 된 도주 경로도 추가 확인됐다.

심씨와 강씨는 지난 달 27일 새벽 1시 20분 함안군 가야읍 검암리에서 경찰의 추적을 피해 차를 버리고 야산에서 2시간 정도 숨어있다 다시 도주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걸어서 산인터널을 통과해 남해고속도로로 이동하다 정차해 있던 트럭을 발견하고 기사에게 5만원을 주고 부산까지 함께 타고 갔다.

부산 주례 쪽에 도착해 모텔에 투숙한 뒤 새 옷을 사 입고 한동안 부산 일대를 배회하던 이들은 행선지를 대구로 정하고 택시를 타고 올라가 모텔에 투숙했다.

이들이 최종 검거됐던 서울에는 28일 아침 시외버스를 타고 11시가 넘어 도착했고, 이후 모텔을 잡고 은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검거된 심천우와 강정임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이는 한편, 이들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심씨는 납치와 사체유기 등은 인정했지만, 피해자를 죽이지 않았다며 살인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그러나 부검 결과 피해 여성이 질식해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심씨 혼자 1시간 정도 피해여성과 함께 있을 때에 여성이 숨졌다는 점 등을 들어 심씨를 압박할 예정이다.

임 과장은 "경찰조사에서 이들이 아직까지는 반성의 기미가 없고, 죄의식도 없어 보인다. 심씨가 살인을 한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hirosh@cbs.co.kr
 
  STX조선해양 '법정관리' 졸업…"빨리 정상회사될 것"
  합천서 엽총 인질극 40대 밤샘 대치중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