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정의당 "신세계, 창원 '스타필드' 중단하라"
  송봉준
  #20170614_133152.jpg
  2017-06-14



[경남CBS 송봉준 기자]창원시 의창구 옛 39사단 부지 내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창원 입점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이 전국 복합쇼핑몰 입점지역 실태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14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노창섭 창원시의원과 지역소상공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가 신세계그룹과 협의를 통해 스타필드 창원 입점과 건립계획 중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또 "지역사회 중소상공인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할 때 향후 스타필드 하남을 비롯한 전국 스타필드 입점지역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복합쇼핑몰 실태조사는 오는 7월 초 정의당 경남도당 의원단, 중앙당 중소상공인 본부, 입점지역 지방의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실태조사 후에는 8월 초 실태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8월 중에 이해당사자가 참가한 가운데 대안 마련을 위한 '시민대토론회'를 계획하고 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대형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창원'이 들어오면 인근 의창구 도계동, 소답동, 팔용동, 용호동, 명서동 상권뿐만 아니라 가뜩이나 경기가 어려워 힘들어하는 성산구 상남동, 중앙동 반송동 상권까지 영향을 미치게 되고 의창구와 마산회원구를 연결하는 팔용터널이 완공되면 마산지역의 상권에도 영향을 미쳐 마산지역 중소상인들까지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실제로 "스타필드 하남 주변 재래시장들은 매출이 최소 15~20%씩 줄어 상인들이 점차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국회에도 피해 사례가 접수됐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노회찬(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은 중소자영업자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올해 1월 '도시·군 관리계획'부터 기초조사를 철저히 해 '중소유통상업보호구역 지정'을 골자로 하는 '복합쇼핑몰' 등을 제한하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bjsong@cbs.co.kr
 
  이상경 총장 "2021년까지 경남과기대와 통합 추진"
  유치원 시간제 기간제 교사의 눈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