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7월 적조 예상'...경남도 선제적 적조 대응
  송봉준
  #20150820100747106968.jpg
  2017-05-26



[경남CBS 최호영 기자]경상남도가 때 이른 더위로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 나타나자 선제적 적조 대응에 나선다.

25일 경남도에 따르면, 5월 현재 수온이 평년보다 0.5~1도 높게 형성됨에 따라 올해 적조는 다소 이른 7월 중순경에 발생할 것이라고 국립수산과학원은 전망했다.

이에 따라 도는 적조 조기 발생에 대비해 적조 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도는 우선 황토 37만 톤을 확보하고, 살포 임차선박도 120척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책임예찰구역 71곳과 책임방제구역 18곳을 지정해 빈틈없는 예찰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해상안전시스템 22곳의 감시체계와 적조경보시스템 1곳을 활용한 실시간 감시체계도 구축한다.

적조상습 발생 해역을 중심으로 어류 활력강화제를 공급하고 해상가두리 저층해수공급장치도 5곳에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굴어장 주변에 적조생물 밀도가 낮다는 점을 착안해 이 곳을 안전해역으로 지정했다.

88ha, 7곳인 안전해역에는 적조 발생 시 가두리양식어장의 대피 장소로 활용된다.

도내 전 해역을 18개 구역으로 방제선단을 편성해 선단별 책임해역 방제는 물론 이웃 방제 선단과의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방제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특히, 자기 어장지키기 실천 운동을 전개해 방제활동 의무를 강화하고 자율관리공동체 협력방제단도 구성할 계획이다.

도는 다음달 1일 시군, 국립수산과학원, 해경, 육·해군, 어업인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적조 사전 전략회의를 개최하여 적조 사전 준비사항을 점검한다.

공조체계를 구축해 해군, 해경과의 방제 공조지원 체계를 운영하고, 7월 초에는 적조 대응 체계의 최종 점검을 위해 해양수산부와 함께 모의 훈련을 실시한다.

도는 6월을 '적조 대응 전략의 달'로 정하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적조 대응 준비체계를 6월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적조가 발생되면 도와 관계기관에 일제히 상황실을 설치 가동하고, 민관군이 합동으로 대규모 방제에 나선다.

또, 적조 발생 상황을 어업인에게 SNS 등을 통해 실시간 제공함으로써 어업인 스스로가 적조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경남에서는 지난 2013년 216억 원의 적조 피해가 발생했지만 지난해에는 적조 피해가 없었다.

김기영 도 해양수산국장은 "도는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적조 발생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태세 갖추고 적조 발생 시 수산생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isaac421@naver.com
 
  "노무현은 보냈지만 문재인은 우리가 지킬 것"
  김해도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올해 건립 목표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