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김해 삼계석산부지 "토양오염 사실"..김해시"후속조치"
  송봉준
  #20170515191501575392.jpg
  2017-05-16


[경남CBS 이상현 기자]불법폐기물 매립 논란이 일었던 김해 삼계석산 부지 토양오염 조사와 관련해 중금속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해, 김해시는 토양 오염조사와 개선 방안을 조속히 찾겠다고 밝혔다.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동의과학대 토양분석센터에 의뢰한 조사에서 모두 5개 지점, 5개 시료에서 납과 아연, 석유계 총 탄화수소, 즉 TPH가 토양오염 우려기준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납은 1개 시료가 기준(200mg/kg)을 초과했으며 최소 13.3mg/kg에서 최대 324.8mg/kg까지 전체 시료에서 골고루 검출됐다.

아연은 4개 지점 4개 시료에서 기준(300mg/kg)을 초과했다. 최소 348.3mg/kg에서 최대 450.6mg/kg까지 측정됐고, TPH는 1개 시료가 5천306mg/kg 검출돼 기준(500mg/kg)을 초과했다.

여기에다 토양 생육환경을 확인할 수 있는 PH 조사결과, 토양 강알칼리성 기준(9.0)을 초과한 9.1~12.2까지로 나타났다.

또, 카드뮴과 구리, 비소 등도 미량이지만 검출됐으며, 특히 카드뮴은 외부에서 반입된 오염원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사람의 건강·재산이나 동물·식물의 생육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토양오염의 기준'을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 결과다.

김해 삼계 석산 부지의 토양오염 조사결과가 나오면서 폐기물 매립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TPH 등 광범위하게 유류오염이 전반적으로 나타난 것은 외부에서 반입된 불법 폐기물과 석산개발 당시 화학물질을 사용한 폐슬러지가 매립됐다는 제보처럼 외부에서 반입된 불법 폐기물이 매립됐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환경운동연합은 지적했다.

이와 함께, 환경운동연합은 해당 부지는 아파트와 학교 등으로 개발하기 위해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협의 중인 가운데 토양오염이 확인된 것이어서 토양환경보전법 상 주거지와 학교용지 건립에 적용하는 토양오염 우려 기준 1지역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해시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즉시 토양오염환경보전법에 따라 토양 정밀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부지의 토양오염 문제를 객관적이고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민관협의체 구성을 요구했다.

김해시는 이에 대해, 일단 토양오염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에 수긍하면서 관련 부서들이 협의해 정밀 조사와 정화방법 등에 대한 적절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또, 이후 토양오염 원인조사에서 위법성이 드러나면 관련 법 절차에 따라 고발 등 행정 조치도 취하기로 했다.

환경영향평가 협의 때도 토양개선에 대한 조치계획을 수립해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협의토록 할 계획이다.

이수용 김해시 도시개발과장은 해당 지역에서 토양오염이 일부 확인된 만큼 앞으로 토양오염에 대한 정밀 조사 방법을 포함한 적절하고 조속한 조치계획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부지는 현재 지목인 임야를 기준으로 할 때 토양오염 우려기준 2지역의 기준치를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공동주택과 학교 등이 입지할 지역이어서 1지역에 포함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석산개발업자인 경부공영 측은 "임야기준으로는 중금속 검출이 기준치 이하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앞으로 정화작업을 둘러싸고 아파트와 학교용지로 개발하기 위해 이 부지를 매입한 태광실업 측과 책임공방도 이어질 전망이다.

hirosh@cbs.co.kr
 
  남부내륙철도 '민자 적격성조사' 개시..조기착공 가시화
  "창원광역시 대선공약화 허언돼…이젠 중단해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