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지리산 댐.케이블카 강행.."홍준표 지사, 역풍맞을것"
  송봉준
  #20170306155053993291.jpg
  2017-03-07



[경남CBS 최호영 기자]정부가 반려하거나 부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는 지리산댐과 케이블카 건설을 경싱남도가 계속 추진하자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지리산백지화함양대책위와 지리산케이블카반대공동행동, 낙동강경남네트워크, 환경운동연합,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등이 경남도청을 6일 찾았다.

먼저 지리산댐이라 불리는 문정댐 건설 등 도지사가 바뀔때마다 달라지는 식수정책을 문제 삼았다.

현재 도의 식수정책은 합천조정지댐과 중소규모댐, 지리산댐 등을 지어 1급수의 물을 경남은 물론 인근 부산과 울산까지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도는 최근 전문가들과 함께 스페인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3개 국을 방문한 뒤에도 '유럽형 식수댐' 건설의 당위성을 알렸다.

그런데 전임 김두관 지사 시절에도 식수정책 도입을 위해 유럽을 다녀온 적이 있다.

이 때에는 지리산댐 건설보다 훨씬 경제적이고 양질의 식수를 공급할 수 있는 방안으로 경남도는 강변여과수 방식을 제안했다. 하지만 정부와 부산시의 반대로 무산됐다.

환경단체들은 이를 두고 "지리산 환경보전과 시민의 식수는 안중에도 없고 오직 조직 논리로 접근한 측면이 많다"며 "예를 들어 수자원공사는 하천원수 1톤에 54원 정도의 원수 값을 받지만 댐 용수는 거의 3배 수준의 원수 값을 받기 때문에 수익성에서도 훨씬 댐 건설이 유익한 사업이라 그동안 사업 목적의 당위성을 변경하면서까지 댐 건설 추진에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지사가 바뀔 때마다 물 관리 정책이 바뀌고 지리산댐 건설에 따른 사업 목적도 바뀌고 있다"며 "유럽 전체에 6천600여개이 댐이 있으니 우리도 더 지어야 한다고 말하지만 대한민국은 세계 댐 밀집도 1위라는 사실을 슬쩍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리산댐 역시, 국토교통부는 다목적댐이 아닌 홍수조절용으로 검토하고 있다.

경남도의 지리산케이블카 사업도 지난 2012년 이후 세 번이나 좌절되는 쓴 맛을 봤다.

환경부가 '공익성' 등이 충족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내세웠다. 그것도 인근 4개 지자체간 조정을 통한 단독 노선을 내면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환경단체들은 "환경부의 입장은 한 곳 이외에 설치할 수 없을 정도로 환경에 위협적인 사업이라는 뜻이 아니겠냐"고 밝혔다.

이들은 "올해는 지리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 50주년이다. 환경부도, 국립공원관리공단도, 지자체도, 환경단체도 국립공원 1호의 의미를 기리고자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러한 때에 지리산에 개발 사업을 해 지지도를 올려보고자 한다면 오히려 큰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훗날 영광스런 과거를 회상하며 지리산으로 귀농하신다면 모르겠지만, 지금 지리산은 홍 지사의 밥그릇이 될 수 없다"며 "아무리 파헤치고 헤집더라도 지지율은 오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isaac421@naver.com
 
  홍준표 경남지사 "위안부 합의, 외교가 아니라 뒷거래"
  "진주시, 고공농성 해결 위한 대화에 나서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