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홍준표 "후보아닌 대통령, 확신 섰을 때 출마한다"
  송봉준
 
  2017-02-21

[경남CBS 최호영 기자]'성완종 리스트'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홍준표 경남지사가 자신의 대선 출마에 대해 "확신이 섰을 때 출마를 하겠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20일 오후 경남도청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출마를 한다면 후보가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 대통령이 되기 위해 출마를 하는 것"이라며 "단순히 한 진영의 후보가 되기 위해서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그러면서 "확신이 섰을 때 출마를 하겠다. 그러나 지금은 이야기할 때가 아니다"며 "누명을 벗었다는 것 만으로, 내 인생에 흠을 남기지 않았다는 것 만으로 만족한다"고 선을 그었다.

헌번재판소의 탄핵 결정에 대해서도 "꼭 탄핵이 받아들여진다고 보지 않는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홍 지사는 "탄핵은 단심으로 끝난다. 이것은 비상계엄하에 군사재판과 똑같다"며 "그만큼 재판 절차는 형사 법정보다 더 엄격한 형사 소송절차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지사는 이어 "광장의 집회와 시위만으로 대통령을 재판하겠다는 것은 인민 재판이고 민중주의다"며 "좀 더 냉철하고 냉정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이제 올무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도정을 위축됨 없이 잘 끌고 나가겠다"며 "상고심은 법률심이기 때문에 법률적 쟁점은 항소심 판결에 하나도 없다"며 무죄를 자신했다.

홍 지사는 간담회를 마친 뒤 "지사 쉽게 안 나간다"고 말해 당분간 도지사직 사퇴도 없음을 시사했다.

한편 홍 지사는 이날 김해신공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 지사는 "김해신공항 활주로가 3.8㎞ 이상 안 되면 건설에 반대한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홍 지사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도 "대형 수송기나 화물기가 뜰 수 있는 활주로 길이가 보장되지 않으면 김해신공항은 반대할 수밖에 없다. 국토부에 경남도의 입장을 명확히 전하라"고 지시했다.

isaac421@naver.com
 
  "경남도-롯데 정경유착" 김해관광유통단지 공익감사 청구
  경남 하동 육용오리농장 AI 'H5항원' 검출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