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환경부 지리산 케이블카 신청 다시 '반려'
  송봉준
 
  2017-02-14
[경남CBS 최호영 기자]국립공원 1호인 지리산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려는 경상남도의 계획에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환경부는 경남도가 지난해 12월 29일 제출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를 위한 국립공원계획 변경 승인 신청서를 최근 반려했다고 13일 밝혔다.

경남도의 지리산 케이블카 사업 추진은 2012년 이후 매번 좌절되고 있다.

산청군과 함양군이 지난 2012년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환경부에 신청했지만, 환경성과 공익성, 기술성 부적합 등을 이유로 국립공원위원회에서 부결됐다.

이후 홍준표 지사가 사업 재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경남도는 지난 5월 사업 신청서를 제출했고, 환경부에서는 2012년 부결 때와 같은 이유을 들어 반려 공문을 내려보냈다.

그러나 경남도는 환경단체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지난 연말 다시 사업 신청을 환경부에 제출했다.

산청 중산리~장터목~함양 추성리를 잇는 총연장 10.6㎞ 규모로, 1천177억 원을 투입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세계 최대 규모다.

상부에 설치할 예정인 전망대 자리를 구상나무 군락지 피해가 없도록 아래쪽으로 옮기는 등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경남도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환경부는 두 번째 반려 결정을 내리면서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환경부 관계자는 "환경성과 기술성 등의 이유도 있지만 전남 구례 등 4개 지자체간 조정을 통한 단일 노선으로 공원계획 변경 신청을 하라는 2012년 공원위원회의 결정 사항이 이뤄지지 않고 단독으로 제출됐기 때문에 반려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환경성 부분은 이런 결정 사항들이 지켜진 뒤 절차에 따라 공원위원회 등 전문가들의 검토가 이뤄져야 하는 부분이고, 계획서만 봤을 때에는 충족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 관계자는 "정확한 반려 사유가 무엇인 지 확인 중에 있다"며 "남원과 구례군도 계획이 있지만 적극적이지 않으며, 4개 지자체와 사전 합의를 하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지리산 케이블카 사업은 환경부와의 협의, 보완을 통해 다시 재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단체들은 환영 입장을 냈다.

백인식 진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당연한 결과라고 본다"며 "4개 지자체가 합의를 통해 단일 노선을 내면 검토해보겠다는 게 환경부의 입장이며, 10.6Km나 되는 케이블카가 지리산을 관통하는 것에 대해서도 부담을 많이 느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리산 케이블카와 관련한 용역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해도 밝히지 않고 있는데 당당하다면 정보를 공개해 타당한 지 검증을 해야 한다"며 "국립공원 50주년이 되는 지리산은 생태적으로, 환경적으로 볼 때 케이블카 없는 게 맞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isaac421@naver.com
 
  도 새마을회 주민소환 허위서명 개입의혹, 경찰 내사종결
  "급식 안전·질 향상"...경남교육청 개선 대책 발표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