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도 새마을회 주민소환 허위서명 개입의혹, 경찰 내사종결
  송봉준
 
  2017-02-13
[경남CBS 이상현 기자]박종훈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청구 투표 과정에서 경남도 새마을회에 의한 조직적 허위 서명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두달여 만에 내사를 종결했다.

김해중부경찰서는 지난해 12월부터 관련 의혹을 내사한 결과 의혹을 입증할 증거가 없어 최근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을 제기한 김해시 새마을부녀회장 김모 씨와 김해시 새마을회 소속 2명, 도 새마을회 관계자 1명을 조사했다.

김 씨는 앞서 기자회견에서 "도 새마을회가 홍준표 도지사를 도와야 한다며 허위 서명을 작성할 것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그러나, 해당 서명부가 모두 파기된 상태여서 허위 서명 여부를 확인하는데 실패했다.

또, 창원서부서에서 수사했던 박 교육감 주민소환 허위 서명 사건에서 새마을회 회원이 있었는지 추가로 확인해봤지만 새마을회 연루 단서는 찾지 못했다.

경찰은 당시 경찰이 압수한 허위 서명부를 토대로 새마을회 연루 여부를 재확인하려고 법원에 자료 제출을 요청했지만,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양심선언을 했던 부녀회장 김씨의 진술 신빙성도 떨어진다고 봤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자회견 내용과는 달리 "직접 본 것이 아니라, 전해들은 것이다. 사실관계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해시 새마을회 사무실에서 주민소환 청구 서명부를 비치한 사실은 있지만 희망자들이 서명했을 뿐 허위 서명 사실이 없다'는 주장은 나왔지만, 폭로된 의혹을 입증할 증거가 없어 내사 종결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과 관련한 관변단체 동원 의혹은 계속적으로 제기되어온 의혹인데다,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 경남운동본부는 이와 관련한 제보를 확인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어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새마을부녀회장 김씨는 지난해 12월 6일 김해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새마을회에서 홍준표 지사를 도와야 한다며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지를 작성할 것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해 12월 중순부터 말 사이 경남새마을회에서 주민소환 청구 서명용지 1천 장이 박스에 담겨 김해시지회로 내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김해시지회 소속 단체장 4명이 사무실에서 모여 새마을회 회원 명부를 펼쳐놓고 1천여 명의 이름과 주소 등을 쓰는 방식으로 며칠동안 허위 서명을 했으며, 동별로 받아온 서명 1천여 명을 합쳐 2천여명, 2백여 장의 서명용지를 홍준표 지사 측에게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hirosh@cbs.co.kr
 
  농아인 상대 280억대 투자사기조직 검거
  환경부 지리산 케이블카 신청 다시 '반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