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이제라도 시민의견 들어라"
  송봉준
  #20170110155519374411.jpg
  2017-01-10



[경남CBS 송봉준 기자]창원시가 조만간 마산해양신도시 복합개발 사업자 재공모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창원시는 오는 1월 말쯤 마산해양신도시 복합개발사업자 공모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부영주택과 결별한 이후 새로운 사업자를 찾아 나서게 되는 것이다.

창원시가 해양신도시 복합개발을 위한 공모 절차를 다시 밟게되면서 시민들의 의견도 반영하라는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이는 창원시가 부영주택을 우선협상자대상자로 선정할 당시 시민사회와 의견공유를 하기로 해 놓고 제대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데 판단에서 비롯됐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지난해 5월 창원물생명시민연대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기존 사업 추진에 대해 설명하면서 "공동노력이 필요하다고 부분에 전적으로 동감하고 앞으로 그렇게 하겠다"며 "앞으로 자주 만나서 공동노력을 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마산해양신도시 정책토론회를 청구했지만 창원시는 차일피일 미뤘다.

당시 창원시는 '부영주택이 창원시의 선정조건을 반영한 수정사업계획서를 작성 중에 있어 구체화된 개발계획안이 제시된 이후 실효성 있는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이 타당한 것으로 사료된다"며 토론회 개최 시기 연기를 요청했다.

결국 창원시는 부영주택과 결별했고 정책토론회는 열리지도 못했다.

이때문에 창원시가 새로운 공모 절차를 진행하게 된 만큼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된 시민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인 것이다.

허정도 창원물생명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일반시민들은 비전문가들이고 시민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면 사업 자체가 굉장히 복잡해진다'라는 생각들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많은 시민들의 의견이 수렴돼야만 나중에 후회 없는 의사결정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에서는 3천500억 원 정도가 투입되는 해양신도시사업에 중앙정부의 책임이 있는 만큼 상당 부분 중앙정부의 비용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래야만 공공개발을 할 수 있는 면적이 늘어나게 된다는 것이다.

또 민간사업자를 통한 개발을 한다고 하더라도 공공성이 있는 사업 위주로 해야한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허 대표는 "해양신도시가 있기까지는 중앙정부의 책임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이 문제를 중앙정부와 좀 심각하게 논의를 해봐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안상수 시장의 경우에는 중앙정치무대에서 오랫동안 계셨던 분이라 이럴 때 능력을 발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bjsong@cbs.co.kr
 
  부산-김해 경전철 MRG 재구조화 협상 막바지
  야권 "주민소환 서명 학부모 과잉수사 중단해야"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