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경남도 뚫렸다…양산 산란계 농장 AI 확인
  송봉준
  #20161226080530974333.jpg
  2016-12-26


(사진=양산시청 제공)

[경남CBS 송봉준 기자]전국적인 AI 확산에도 그동안 의심신고가 없었던 경남지역에서 AI가 확인돼 방역당국이 긴급 살처분 매몰에 들어갔다.

경상남도는 25일 "지난 24일 신고된 양산시 상북면 산란계 농장의 AI 의사환축 검사결과, 'H5형 AI'로 확인돼 해당 농장을 포함해 인근 산란계 10만 6천여 마리를 긴급 살처분 매몰한다"고 밝혔다.

양산시는 인근 농장으로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50여 명의 방역 인력을 투입해 발생농장에서 500m 내 사육 중인 10만 6천여 마리의 닭을 긴급 예방적 살처분에 들어갔다.

예방적 살처분 매몰은 해당 농장 인근에 친환경적으로 FRP 방식으로 매몰 처리할 계획이다.

이같은 조치는 농림부 고시인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실시요령에 의거해 H5형이나 H7형 AI 확인 시에는 고병원성 여부에 관계없이 고병원성 AI에 준한 방역조치를 실시한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H5형 확인에 따라 고병원성 AI 확진 여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최종 확진하게 되며 오는 28일쯤 나올 전망이다.

앞서 경남도와 양산시는 지난 24일 AI 의심환축 신고에 따라 발생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해당 농장의 이동을 통제하는 한편, 축사 내․외부 및 인근 도로에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특히 10km 방역대내 가금류 198농가에서 사육중인 132만여 마리에 대해 이동을 제한하고 차량과 가금농가 역학조사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 경계지역 내 이동통제 초소와 거점소독시설을 확대하고 중앙과 양산시와 원활한 업무협의를 위해 도에서는 방역담당주재관을 급파했다.

이와 함께 3km방역대내 가금사육농가의 예방적 살처분 범위를 설정하기 위해 25일 오후 경상남도가축방역협의회를 개최한다.

bjsong@cbs.co.kr
 
  진주시-시의회, 대규모 예산삭감에 '또 충돌'
  '세금먹는 하마' 마창대교 재구조화 합의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