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학부모 구속한 경남경찰, 과잉수사 비난 확산
  송봉준
  #20161220072559587427.jpg
  2016-12-20



[경남CBS 이상현 기자]홍준표 도지사 주민소환 서명부에 대한 경찰 수사와 관련해 과잉수사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는 19일 오전 경남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짜맞추기식 수사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서 허위서명을 한 혐의로 구속된 주부 이모(43)씨와 관련해 "아닌 밤중에 홍두깨라고 구속영장 발부에 대해 분노와 황당함을 금할 수 없다. 영장 청구서에 적힌 내용은 사실도 아닐 뿐더러 수사 과정 또한 상식이하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경은 정치적 짜맞추기식, 그리고 강압적인 수사를 즉각 중단하고, 구속된 학부모를 석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영국(정의당) 도의원은 "교육감 주민소환 허위서명 당시 도민 개인정보를 빼내는 등 3.15부정선거에 버금가는 불법이 있었고, 그 배경에 홍 지사가 있다는 건 누구나 추측할 수 있었다"며 "그런데 검경은 도청 압수수색이나 홍 지사 소환조사조차 하지 않았다. 적방차장식 보복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노회찬 의원도 경찰수사에 과잉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노 의원은 19일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다면 두 명의 어린 자녀가 있는 학부모를 구속해 수사하는 것이 맞는지 의문이 든다"며 불구속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노 의원은 이날 구속된 여성 이모 씨를 면담한 후 "어린자녀를 둔 학부모인 점과 현재 몸 상태 등을 고려해 이씨의 건강과 인권이 충분히 보장된 상태에서 공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공정한 수사와 불구속 수사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 의원은 "무리한 과잉수사나 보복수사로 인한 피해자 없어야 하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없으면 불구속 수사가 원칙"이라고 말했다.

노 의원은 이씨가 물을 먹어도 토하거나 설사를 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hirosh@cbs.co.kr
 
  창원광역시·SM타운 조성 등 주요 현안사업 '공방'
  진주시-시의회, 대규모 예산삭감에 '또 충돌'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