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납치살해 뒤 미용실서 머리 잘라...도주커플 추가 공개
  송봉준
  #20170701112616795925.jpg
  2017-07-03


[경남CBS 이상현 기자]창원 40대 여성 납치 살해 피의자 2명이 범행 뒤 태연하게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른 장면이 공개됐다.

창원서부경찰서는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혐의로 공개수배된 심천우(31)·강정임(36·여)이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른 후의 모습이 담긴 수배전단과 CCTV 영상을 추가로 공개했다.

사진 속 심씨는 머리를 스포츠형으로 깎고, 강씨는 단발로 자르고는 안경을 썼다.

경찰은 해당 사진이 지난 24일 창원시내 한 골프연습장에서 피해 여성을 납치·살해한 이후인 26일 오전 11시∼오후 1시쯤 전남 순천의 미용실 등 2곳에서 각각 찍힌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이 공개한 CCTV 영상에서는 이들은 웃는 모습을 보이거나 PC방에서 음료수를 골라 계산하는 등 자연스럽게 행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전혀 위축되지도 않았다.

납치와 살해, 시신 유기라는 끔찍한 범행을 저지르고 난 뒤의 모습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태연한 모습이다.

경찰 관계자는"이들이 범행 뒤 머리를 자르는 등 외모를 바꾸는 것으로 봤을 때 변장 등을 할 가능성이 크다"며 시민들의 제보를 당부했다.

경찰은 달아난 이들이 함안과 마산 등 경남 일대 폐가나 빈 집, 모텔 등에 은신하고 있을 것으로 보고, 동원 가능한 경력을 대부분 동원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hirosh@cbs.co.kr
 
  경남 7월부터 도시가스 인하..경남에너지 6.87%내려
  차정섭 함안군수, 수억원대 뇌물·정자법 위반 추가기소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