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창원 북면 경량항공기 이·착륙장 조성 갈등
  송봉준
  #20170323084406965028.jpg
  2017-03-23



[경남CBS 송봉준 기자]창원시가 의창구 북면에 경량항공기 이·착륙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이 소음피해와 식수원 오염 우려 등을 내세우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창원시는 23일 "국토교통부의 '항공레저 인프라 조성'을 위한 공모에 선정돼 올해 '경량항공기 이·착륙장 조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창원시 의창구 북면 외산리 일원에 조성될 이·착륙장은 잔디활주로(350m×20m), 계류장(20m×20m), 격납고, 주기장 등의 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시비 3억 원, 민자 15억 원 등 18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창원시는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항공레저 인프라 조성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들 2개 공항공사로부터 3억 원을 기부받아 예산을 확보했다.

현재 이·착륙장 운영을 위한 제반사항을 추진하고 있는데 공사가 완료되면 올해 하반기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경량항공기 이·착륙장 조성지 인근 주민들은 "경비행장 조성사업을 즉각 중단하라"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북면 경비행장 조성사업 추진 반대 주민들은 22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창원시에서 경비행장 조성사업을 올해 주요 사업으로 선정해 재추진한다"며 "창원시는 2014년 의창구 북면 외산일 일대 낙동강 수변공원에 경비행기 이·착륙장 조성사업을 추진하다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반대 주민들은 "경비행기 이착륙과 비행에 따른 소음피해와 부동산 가치하락 등 주민의 권리 침해가 심각할 것이고 조성부지가 낙동강 수변공원 지역이면서 인근에 본포취수장과 대산정수장이 위치한 창원시민의 식수원 보호 구역이어서 기름 유출이나 경비행기 추락사고로 식수원 오염 등 자연환경을 훼손할 우려가 크다는 판단에 당시 경비행장 건설을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창원시는 "지난해 1월 운영 중인 전국 이·착륙장을 직접 방문해 비행을 참관하고 소음을 측정한 결과 50m 근거리 65db, 이륙 후 고도 400m 이상 거리에서는 가청 불가였다"며 "이는 법적 기준치 이하로, 소음에 대한 것은 우려할 수준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창원시는 또 "경량항공기의 정비와 급유 등은 하천구역 밖에 설치되는 부대시설에서 실시하며 폐유 등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적정하게 처리하게 되기때문에 기름유출에 따른 환경오염은 없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창원시 관계자는 "향후 이·착륙장 운영사업자는 공개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으로, 창원시 관리운영 조례에 따라 관리 감독하기 때문에 특정업체를 위한 사업이 아니다"고 말했다.

bjsong@cbs.co.kr
 
  홍준표 "보궐선거 없다" VS "꼼수 부리지 마라"
  박연차 특혜의혹 땅 폐기물 조사..."시가 업체편들기"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